Government · Local

국표원, AI 가전제품 안전관리 지침 개발 착수
  • 박설민 기자
  • 기사입력 2022.07.28 15:39
    • 인공지능(AI)이 적용된 가전제품 출시가 활성화되는 산업 트렌드에 맞춰 정부가 소비자 안전을 지키기 위한 안전관리 지침 개발에 나섰다.

    • 국가기술표준원은 28일 인공지능(AI)이 적용된 가전제품 출시가 활성화되는 산업 트렌드에 맞춰 정부가 소비자 안전을 지키기 위한 안전관리 지침 개발을 착수한다고 밝혔다.사진은 지난해 1월 CES 2021 행사에서 공개된 삼성전자의 가사 전용 AI 로봇./ 사진=CES 2021 행사 캡처
      ▲ 국가기술표준원은 28일 인공지능(AI)이 적용된 가전제품 출시가 활성화되는 산업 트렌드에 맞춰 정부가 소비자 안전을 지키기 위한 안전관리 지침 개발을 착수한다고 밝혔다.사진은 지난해 1월 CES 2021 행사에서 공개된 삼성전자의 가사 전용 AI 로봇./ 사진=CES 2021 행사 캡처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하 국표원)은 28일 ‘인공지능 응용 가전제품 안전관리 지침’개발을 위한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에는 삼성전자, LG전자, 위니아 등 국내 가전업체와 학계, 연구소 등의 인공지능 전문가들이 대거 참석했다.

      국표원은 “기존 제품은 전기, 기계적 안전 등에 대한 기준을 마련하고 제품출시 전에 안전성을 확인해 왔다”며 “하지만 AI 응용제품은 사용 과정에서 데이터 손상, 해킹 등으로 오작동할 가능성이 있고, 수시로 업데이트와 자기 학습이 이뤄지기 때문에 제품출시 단계에서의 확인만으로는 안전성을 보장하기 어렵다”며 이번 안전지침 마련의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이에 따라 국표원은 내년 상반기 중 인공지능 응용 가전제품의 특성을 고려한 안전관리지침을 마련할 계획이다.

      우선, 제품 사용 중 데이터 손상, 해킹 등과 같은 위험을 방지하기 위한 보안 기능, 알고리즘 유효성 등 AI 응용 가전제품의 안전성 평가요소를 마련한다. 제품 결함에 대한 사업자와 사용자 간 책임소재, 공급자의 소비자 정보제공 범위 등의 내용도 포함될 예정이다.

      이상훈 국표원 원장은 “제품안전정책은 소비자를 보호하는 동시에 기업의 혁신을 지원하는 역할을 할 수 있어야 한다”며 “산학연 전문가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인공지능 혁신제품의 출시를 촉진하는 안전제도를 구축해 나가겠다” 말했다.

    최신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