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vernment · Local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발사 성공
  • 장지은 기자
    장지은 기자
  • 기사입력 2022.06.21
    • 출처=과학기술정보통신부 유튜브 캡쳐
      ▲ 출처=과학기술정보통신부 유튜브 캡쳐

      누리호(KSLV-II)가 21일 2차 발사에서 목표한 고도 700㎞에 도달하는데 성공했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자력으로 위성을 발사할 수 있는 7번째 국가가 됐다.

      이날 누리호는 오후 4시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돼 오후 4시 2분쯤 1단을 분리하고 2단을 성공적으로 분리했다. 오후 4시 3분쯤 발사 위성 덮개(페어링)를 분리하고 고도 200㎞를 통과했다.

      누리호는 이후로도 정상 비행을 이어 갔으며, 오후 4시 13분쯤 3단 엔진이 정지되며 목표 궤도에 도달했다. 오후 4시 14분 성능검증위성, 4시 16분 위성 모사체를 각각 분리했다.

      현재 남극 세종기지 안테나를 통하여 성능검증위성의 초기 지상국 교신을 성공하고 위성의 위치를 확인하였으며, 내일 오전 3시경부터 대전 항우연 지상국과의 양방향 교신을 실시하여 위성의 상태를 세부적으로 확인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발사를 통해 우주발사체 누리호 개발이 완료된 만큼 오는 2027년까지 신뢰성 향상을 위해 4차례의 추가적인 반복발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이종호 장관은 “정부는 앞으로 누리호 개발의 경험과 기술을 토대로 성능이 향상된 우주발사체 개발을 추진하여, 우리나라의 위성 발사 능력을 더욱 향상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하면서 “따뜻한 격려와 성원을 보내주신 국민 여러분과, 오랜 시간 동안 수많은 역경을 이겨내고 발사 성공을 위해 땀과 열정을 아끼지 않은 과학기술인, 산업체 관계자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밝혔다.  

    최신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