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솔트룩스, CES 2022서 '딥시그널', 메타휴먼 '에린' 등 전시... "향후 장단기적 성과 위한 디딤돌 마련"
  • 송정현 기자
    송정현 기자
  • 기사입력 2022.01.12
    •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개최된 'CES 2022(Consumer Electronics Show)'에 참가한 국내 AI(인공지능)기업 솔트룩스(대표 이경일)가 12일 전시를 마쳤다고 밝혔다.
    • CES 2022 솔트룩스 부스 전경(사진제공=솔트룩스)
      ▲ CES 2022 솔트룩스 부스 전경(사진제공=솔트룩스)

      솔트룩스는 '메타휴먼', '톡봇', 'AICC', '딥시그널' 총 4개 테마로 부스를 구성했으며, 60여 개국 800여 개 채널에 뉴스를 공급하는 글로벌 네트워크 그룹 Aving TV로부터 The Best of CES 2022 Award를 수상하기도 했다.

      그중에서도 이번 전시를 통해 공개된 '딥시그널(DeepSignal)'은 화제를 모았다. 딥시그널은 언어 장벽을 뛰어넘는 다국어초거대신경망을 통해 전 세계 웹에서 개인에게 고품질의 맞춤 정보를 실시간 수집 전달하는 초개인화 솔루션이다.

      솔트룩스는 구글이 도달하지 못하는 90% 이상의 딥웹 영역에서도 강력한 심층웹 스크랩퍼와 인지 검색을 통해 맞춤 정보를 찾아낼 수 있으며, 실시간 이슈 추적과 이상징후 감지 기능으로 정보의 정확성 유지 및 즉각적인 리스크 대응이 가능해 정보가 곧 경쟁력이 되는 현시대에 다양한 수요가 예상된다고 전했다. 이번 CES에서 진행된 현장 시연은 사용자의 회사와 관심 주제를 활용해 결과물들을 직접 보여주는 형태로 진행돼 참관객들의 흥미를 유도했다.

    • 솔트룩스 부스에서 메타휴먼 에린을 시연하는 모습 (사진제공=솔트룩스)
      ▲ 솔트룩스 부스에서 메타휴먼 에린을 시연하는 모습 (사진제공=솔트룩스)
      아울러 솔트룩스가 새롭게 선보인 실사형 메타휴먼 '에린'은 부스를 방문하는 사람에게 인사를 건네고, 대화에 흐름에 따라 회사소개와 부스 안내도 등 필요한 정보들을 전달했다. 또 참관객들을 따라 손하트 등을 만들어 보이거나 어깨를 으쓱하는 동작을 취하기도 하며, 행사 기간 내내 솔트룩스 부스의 홍보대사 역할을 했다.
       
      이경일 솔트룩스 대표는 "세계 참관객들이 모인 곳에서 자사 서비스의 글로벌 경쟁력을 입증했을 뿐 아니라, 기술 문의와 파트너십 제안 등 향후 장단기적 성과로 이어질 여러 기회를 확보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라며, "이번 행사를 모멘텀 삼아 해외 사업 확대뿐 아니라 사업구조 재편 등을 신속하게 추진, 전 세계인에게 AI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빠르게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신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