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ity

현대차그룹, '2021 HMG 개발자 컨퍼런스'에 모빌리티 전문가 대거 참여
  • 성열휘 기자
    성열휘 기자
  • 기사입력 2021.11.02

    현대차그룹 4개사, 5개 스타트업에서 총 70여 명 개발자 참여, 생생한 연구 개발 노하우 공유

    • 현대차그룹이 '2021 HMG 개발자 컨퍼런스'에 참여하는 주요 연사를 사전 공개했다고 2일 밝혔다.

      오는 10일부터 11일 이틀간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이번 컨퍼런스는 현대차그룹이 내외부 개발자들과 생생한 연구 개발 노하우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한 대규모 기술 커뮤니케이션 축제다.

    • 현대차그룹, HMG 개발자 컨퍼런스 주요 연사 소개 / 현대차그룹 제공
      ▲ 현대차그룹, HMG 개발자 컨퍼런스 주요 연사 소개 / 현대차그룹 제공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으로의 여정'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컨퍼런스에는 행사 의의에 걸맞은 다양하고 특별한 연사들이 참여한다. 세션에서는 현대차그룹 4개사(현대차∙기아∙현대모비스∙현대오토에버)와 유망 스타트업 5개사(MOBINN, 메쉬코리아, 슈퍼무브, 모빌테크, 메이아이)에서 사전 공모와 심사를 거쳐 선발된 총 70여 명의 우수 개발자들이 모빌리티와 소프트웨어를 아우르는 총 50여 개 주제의 최신 기술 발표를 진행한다.

      컨퍼런스 진행에 앞서 현대차그룹의 R&D 스타급 리더들의 사전 발표도 예정돼 있다. 먼저 연구개발본부 알버트 비어만 사장은 오프닝 연설을 맡아 현대차그룹의 연구 및 기술 개발 현황과 방향성을 소개한다.

      키노트 연설자로 나설 전자담당 추교웅 전무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수소연료전지, 고성능 N 브랜드, 커넥티드카, 로보틱스 등의 혁신적인 기술을 소개하고 이러한 기술이 우리의 삶을 어떻게 진보시킬 수 있을지 제시할 예정이다. 추 전무는 구글과 협력해 현대차∙기아 제품에 탑재된 안드로이드 오토를 개발했으며, 현재 인포테인먼트, 커넥티드카, 제어기 등을 아우르는 전자 기술 개발을 총괄하고 있다.

      미국 자율주행 전문기업 앱티브와 현대차의 합작법인 모셔널의 최고전략책임자(CSO)를 맡고 있는 자율주행사업부 장웅준 상무도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기술 현황과 개발 방향성에 대해 소개한다.

      로봇공학 박사로 웨어러블 로봇 벡스와 첵스, 서비스 로봇 달이 등의 개발을 총괄했던 로보틱스랩 현동진 상무도 발표자로 나서 로보틱스 기술의 필요성과 현재 개발 중인 주요 로봇 기술의 대략적인 청사진을 공개한다.

      이 외에도 샤시제어개발실 배현주 상무, 인포테인먼트개발실 권해영 상무, 연료전지성능개발실 서경원 실장 등 현대차그룹의 핵심기술 연구 개발 현장에서 개발 실무를 맡고 있는 리더들이 대거 나선다.

      외부 인사 발표도 이어진다. 현대차그룹 인공지능(AI) 분야 자문교수인 미국 매사추세츠 공과대학교(MIT) 컴퓨터공학·AI연구소(MIT CSAIL) 소장은 로보택시의 기술 현황을, 자율주행 관련 AI 산학 공동 연구를 진행하고 있는 전기·컴퓨터공학과 송한 교수는 머신러닝과 딥러닝 등에 대해 특별 강연을 펼친다.

      이번 컨퍼런스는 모빌리티와 소프트웨어의 미래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하고 시청할 수 있다. 컨퍼런스 기간 동안에는 온라인 부스를 통해 현대차그룹 4개를 포함한 총 9개 참여사의 인사담당자와 실시간 직무 채용 상담도 가능하다.

    최신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