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prise

GE헬스케어, SKT와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공동추진
  • 송정현 기자
    송정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9.28
    • GE헬스케어 코리아와 SKT가 국내 헬스케어 디지털 인프라 구축 사업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 사진제공=GE헬스케어
      ▲ 사진제공=GE헬스케어

      양사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 구현 및 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관련 기술 교류와 운영에 협력한다. 특히 5G기반의 초연결 서비스 확대, 모바일 엣지 컴퓨팅(Mobile Edge Computing: MEC), 클라우드 등 양사가 보유한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 및 인프라 공급을 통해 의료기관의 운영 성과와 효율성을 높이고 환자를 위한 더 나은 의료 서비스와 경험 제공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SKT는 5G MEC 기반의 원내 환자 데이터 망을 구축해 초저지연 의료서비스를 실현하고, 대용량 환자 데이터를 원활하게 공급한다. 더불어 병원이 원하는 클라우드를 구축하고 유지 보수 운영을 지원한다.

      또한 GE헬스케어는 감염·중증·응급환자 데이터 통합 원격 모니터링 솔루션인 '뮤럴(Mural)', 의료진을 위한 엣지컴퓨팅 기술인 '에디슨 헬스링크(Edison Healthlink)', 병원 워크플로우 증대를 위해 분석하는 미션관제센터 역할의 '커맨드센터(Command Center)', 심전도 관리 솔루션 '뮤즈(MUSE)' 등 AI,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 공급과 기술지원을 담당한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는 국내 구축된 GE 헬스케어 의료장비 및 디지털 솔루션과 SKT의 인프라를 융합하여 헬스케어 분야의 가장 효율적인 디지털 경로(Digital Pathway)를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GE헬스케어 버추얼케어 솔루션인 뮤럴 확산과 대정부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추진에도 주력할 예정이다.

    • 사진제공=GE헬스케어
      ▲ 사진제공=GE헬스케어

      최판철 SKT Cloud사업담당은 "코로나로 인해 의료 시장도 많은 변화가 있을 것이며, SK텔레콤이 가진 5G, MEC, 클라우드 등 ICT 역량과 GE 헬스케어의 의료 분야 전문 역량이 시너지를 내며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에 긍정적인 변화와 기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강호준 GE헬스케어 코리아 상무는 "GE헬스케어는 SK텔레콤과 함께 국내 헬스케어 산업의 디지털 고도화를 위해 원격모니터링, 빅데이터, 클라우드, 인공지능 등 분야에서 협력하게 되어 기쁘다"며, "GE의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과 SK텔레콤의 디지털 인프라는 환자는 물론 병원과 의료진 모두를 위한 최적의 솔루션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전했다.

    최신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