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prise

한화생명, 실손보험금 접수업무에 AI OCR 도입
  • 송정현 기자
    송정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9.11
    • 한화생명이 AI OCR(인공지능을 활용한 광학식 문자판독장치)을 실손보험금 접수업무에 도입했다고 9일 밝혔다.
    • 사진제공=한화생명
      ▲ 사진제공=한화생명

      새롭게 도입된 AI OCR은 AI를 활용해 광학식 문자판독장치(OCR)를 한 단계 발전시킨 형태다. 딥러닝(강화학습)을 통해 AI가 서류를 스스로 판단하며 학습하게 된다. 자유로운 형태의 병원 진료비 영수증까지 판독할 수 있기 때문에 서류 인식률을 비약적으로 향상시켰다.

      기존의 OCR시스템은 병원 진료비 영수증 중에서도 사전에 정의된 양식이나 글자만 읽을 수 있었다. 그러나 병원의 개설과 폐쇄의 빈도가 높아 새로운 형태의 서류에 대한 문자인식률이 낮았다. 이러한 문제로 한화생명 측은 OCR을 활용하는 대신 수기 입력으로 대체하는 등 업무 활용에 부담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에 AI에게 서류를 학습시켜 판독에 적용하는 방식을 고안했다. 7월말에 개발이 완료됐고 한 달간 일 평균 약 8000건의 서류인식 테스트를 가졌다.

      한 달간의 테스트 결과, 영수증 인식률은 16%에서 76%로 약 5배까지 향상됐다. 더불어 보험금 청구 접수 담당자들의 OCR업무 활용도는 최고 80%로 기존보다 약 13배까지 늘어나는 성과를 보였다.

      한화생명 측은 AI OCR 시스템을 통해 OCR 활용이 늘어나면 실손보험금 청구서류 접수는 더 빠르게 처리돼 보험금 수령까지의 지급기일을 단축할 수 있다고 전했다. 또 실손보험금 서류 접수 담당자는 단순·반복되는 수기 입력업무를 AI OCR로 처리함으로써 보험금 지급 심사 업무에 집중하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더불어 한화생명은 향후 딥러닝을 통해 실손보험금 청구서류뿐만 아니라, 다양한 병원 청구서류에도 AI OCR 시스템을 적용시킬 계획이다.

      한화생명 보험코어S구축TF팀 담당자는 "향후 실손보험금 청구서류뿐만 아니라, 청약 등 다양한 서류에도 적용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발전시켜 업무의 효율화와 고객의 편익증가를 동시에 이루겠다"라고 전했다.

    최신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