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면접부터 설명회·쇼핑몰까지…가상현실 ‘메타버스’ 시대
  • 김경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9.10
    • 최근 산업 전반적으로 코로나19로 대면 활동이 제한되면서 메타버스 플랫폼 활용이 주목받고 있다. 메타버스는 가공, 추상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현실 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웹과 인터넷 등 가상세계가 현실 세계를 최대한 반영한 형태다.

      대면 활동이 제한된 환경에서 현실세계와 비슷한 3차원 가상세계 공간인 메타버스에서 채용설명회를 진행하거나 신입사원 교육, 쇼핑 매장, 기념행사, 면접 등 여러 분야에서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이러한 추세는 실제 장소를 재현한 가상 공간에서 메타버스를 통해 현장감을 전달할 수 있기 때문이다.

      ◆ 비대면 면접·행사도 메타버스로 현장감 있게

      삼성전자가 채용 관련해서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해 구직자와 소통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코로나19 이전에는 기업들이 대학 캠퍼스에 채용 설명회 부스를 열고 일대일 상담을 해왔지만, 현재는 거의 진행되고 있지 않다.

    • 사진=삼성전자 제공
      ▲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2021년도 하반기 3급 신입 채용에서 MZ세대 구직자들과 더욱더 적극적인 소통을 위해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한 ‘일대일 직무상담’을 실시한다.

      플랫폼에 입장한 구직자들은 관심이 있는 사업부의 직무에 대해 일대일로 직무상담을 받을 수 있고, 이 밖에도 사업부별 직무 소개 영상도 시청할 수 있는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다. 해당 플랫폼의 입장을 원하는 구직자들은 삼성전자 채용 블로그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 사진=롯데푸드 제공
      ▲ 사진=롯데푸드 제공

      롯데푸드는 대학생 마케터 프로그램 히든서포터즈 선발 면접을 메타버스 플랫폼 ‘게더타운 (Gather Town)’을 통해 진행했다. 이번 메타버스 면접을 위해 롯데푸드는 본사 공간을 본떠 메타버스 공간을 꾸몄다. 지원자는 사무공간을 구현한 가상 대기실에서 준비를 하고, 차례가 되면 면접장 공간에 입장해 화상 면접을 실시했다. 면접을 기다리며 롯데푸드의 가상 사무공간을 둘러볼 수도 있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실제 공간과 비슷하게 메타버스 공간을 꾸며 면접 대기 중 긴장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했다”며 “일반적인 비대면 면접보다 현장감 있고 친근한 느낌이 들어 재미있게 면접을 진행했다는 지원자의 소감도 있었다”고 전했다.

    • 사진=SK텔레콤 제공
      ▲ 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하 SKT)은 오픈 플랫폼으로 진화해 메타버스 영토 확장 나섰다. 이프랜드는 앞으로 고객 니즈를 반영해 마켓 시스템 및 공간 제작 플랫폼 등을 적용하고, 대학 축제·K팝 팬 미팅 등 대형 이벤트를 통해 코로나19 시대 비대면 트렌드를 선도할 방침이다.
       
      특히, 지난 8월 27일 SKT는 외교부와 함께 ‘2021 서울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 D-100 기념행사’를 메타버스 서비스인 이프랜드에서 개최했다. 환영 인사 및 청년 피스키퍼 소개를 시작해 D-100 축하 메시지 상영, 엠블럼 공모전 시상식, 베스트 비전상 발표 등에 내용으로 SKT의 메타버스 공간인 이프랜드에서 진행됐다.

      ◆ 대기업들 메타버스 활용한 기념식·신입사원 연수·고객 상담 등 활용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은 지난 3일 창립 76주년을 맞아 메타버스에서 디지털·비대면 형식으로 진행된 76주년 기념식에서 비전을 선포했다.

    • 사진=아모레퍼시픽 제공
      ▲ 사진=아모레퍼시픽 제공

      본사 내 주요 공간을 메타버스에 구현해 오프라인에서 경험하지 못한 회사에 대한 체험을 자유롭게 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공간 접속 후 캐릭터 설정 및 아이템 장착을 하고 자유롭게 회사 곳곳을 누비며 장기근속자 명예의 전당 축하 메시지 남기기·회사 역사 퀴즈·방 탈출 게임·헤리티지 보물찾기 퀘스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준비했다.

      KB국민은행은 메타버스를 활용한 신입행원 연수 개강식과 주요 강의를 메타버스 플랫폼의 게더타운(Gather Town)을 활용해 진행한다. 메타버스 공간에 여의도 신관, 천안 연수원, 김포 IT 센터 등 은행의 주요 건물을 구성해 신입행원들이 가상공간에서 실제처럼 체험할 기회를 제공했다. 또한 핵심가치 찾기 미션, 세대공감 퀴즈존 운영 등을 통해 학습에 재미를 더한 프로그램으로 가상공간 특유의 장점을 최대한 살렸다.

    • 사진=LG CNS 제공
      ▲ 사진=LG CNS 제공

      최근 기업·소비자간 거래(B2C)에서 MZ세대를 겨냥했던 메타버스 서비스가 이제 기업 간 거래(B2B) 영역으로 확대되고 있다.

      이러한 추세에 맞춰 LG CNS도 메타버스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LG CNS는 7월 14일 신입사원 예비 소집 행사를 가상 공간에서 진행하기도 했다. 또한, 고객 접점 공간 ‘LG CNS Town(이하 메타버스 타운)’을 개설했다. LG CNS의 DX(디지털 전환) 사업에 관심 있는 고객은 24시간 언제든지 메타버스 타운을 방문할 수 있다. 고객들은 메타버스 타운에서 클라우드·AI·물류·보안 등 LG CNS가 제공하는 DX 서비스를 만나볼 수 있다.

      ◆ 금융권 메타버스 관련 사업 확장

      신한금융투자는 메타버스와 사업 연관성이 높은 코스피와 코스닥 상장 종목들 중 선정된 10종목을 유동 시가 총액 가중 방식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한 ‘신한 FnGuide 메타버스 ETN 종목코드: 500059’을 발행했다.

    • 사진=KB국민은행 제공
      ▲ 사진=KB국민은행 제공

      신규 상장된 ETN은 에프앤가이드의 ‘FnGuide 메타버스 지수’를 기초지수로 하며 시가총액 1000억원 이상, 거래대금(60일 평균) 10억원 이상 등 기본 요건을 충족하는 상장종목 중 메타버스와 연관성이 높은 10종목을 선정해 지수를 구성한다. 이 ETN은 8월 27일에 발행됐으며, 9월 3일 한국거래소에 상장 예정이다.

      KB국민은행은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에 ‘리브 샌드박스 아레나’를 오픈했다. 리브 샌드박스 아레나는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스플릿’ 현장 응원이 어려운 팬들의 소통을 위해 마련됐다. 리그 오브 레전드 팀뿐만 아니라 리브 샌드박스의 모든 팀을 응원할 수 있는 공간이며 주 경기장, 메인 홀, 대기 공간 등에서 다른 팬들과 아바타로 소통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 명품 브랜드 쇼룸 등 적용 범위 넓혀 MZ세대 공략

      MCM은 MZ세대의 새로운 놀이터로 자리매김한 메타버스를 구축했다. MCM이 새롭게 공개하는 알로하 프로젝트는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투영한 MCM만의 메타버스를 본격적으로 실현하는 첫 번째 프로젝트다.

    • 사진=MCM 제공
      ▲ 사진=MCM 제공

      하와이 해변을 연상하게 하는 MCM의 청담 플래그십 스토어에서는 스쿠버 다이빙 체험을 할 수 있는 VR 체험존을 운영하며, AR 필터를 활용해 자유롭게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포토존도 마련했다.

      구찌(Gucci)도 발빠르게 MZ세대와의 접점을 확대하고 있다. 구찌는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 내에 이탈리아 본사가 위치한 피렌체를 배경으로 한 가상 매장 ‘구찌 빌라’를 오픈했다. 제페토 이용자들이 구찌빌라에서 자신의 아바타에 직접 패션 아이템을 착용해 보고 '샵' 기능을 통해 구매할 수도 있도록 하는 등 MZ세대를 대상으로 브랜드 경험을 강화하고 있다.

    최신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