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eenTech

SKT와 KT·LG유플러스·KAIT, ‘지구 건강 탄소 다이어트’ 캠페인 동참
  • 김경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9.07
    • 국내 주요 통신업계가 온실가스 절감 실천을 위한 전자청구서 이용 확산 캠페인을 적극 동참한다.

      SK텔레콤을 비롯한 이동통신 3사와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가 온실가스 절감을 실천하기 위해 전자청구서 이용 확산을 통한 ‘지구 건강 탄소 다이어트’ 공동 캠페인에 나선다고 밝혔다.

      SKT와 KT, LG유플러스는 이동통신 이용 고객의 전자청구서 이용률을 높여 종이청구서 제작 및 배송 과정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를 절감해 ESG 경영을 실천하고자 9월 7일부터 1개월간 KAIT와 함께 행사를 마련하게 됐다.

    • 이동통신 3사와 KAIT는 ‘지구 건강을 위한 탄소 다이어트’를 주제로 전자청구서를 이용함으로써 얻어지는 환경보호 효과와 고객의 이용 편리성을 알리는 한편, 전자청구서 신청 방법을 안내하고 부모님 등 가족의 전자청구서 신청 돕기 등을 장려함으로써 이동통신 고객이 탄소 배출 절감을 위한 캠페인에 동참하게 할 방침이다.

      SK텔레콤 이기윤 고객가치혁신실장은 “SK텔레콤은 그동안 ICT를 활용한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다각적으로 ESG 경영에 앞장서 왔다”며 “이동통신 3사와 KAIT가 공동으로 마련한 이번 캠페인이 지구 건강을 위한 온실가스 절감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고객들의 많은 호응과 참여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KAIT 담당자는 “매월 받아보는 청구서를 전자청구서로 바꾸는 작은 실천으로 지구 건강을 해치는 온실가스도 줄이고, 청구서 분실로 인한 개인정보 유출 위험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통신 업계는 우리나라 탄소중립 달성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신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