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riculture

이지팜, 괴산 노지스마트농업 빅데이터플랫폼 구축사업 선정
  • 이주상 기자
    이주상 기자
  • 기사입력 2021.09.04

    스마트팜, 콩유통종합처리장, 산지유통센터 연계된 정보화 최초 사례

    • 스마트 유통관리 시스템 구축 프로세스/사진제공=이지팜
      ▲ 스마트 유통관리 시스템 구축 프로세스/사진제공=이지팜

      농어촌공사 충북지역본부가 주관하는 ‘충북 괴산 노지스마트농업 시범사업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용역’ 사업자로 산지유통 정보화 혁신 기업 이지팜(EZFARM)이 참여한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해당 컨소시엄은 이지팜을 비롯해 빅데이터, 교통관제,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전문기업인 네이버시스템(neighbor system)과 농업정보기술 전문기업 지농(JINONG) 등 총 3개 기업이 참여했다.

    • 사진제공=이지팜
      ▲ 사진제공=이지팜

      이지팜의 비욘드팜 사업본부는 2022년 12월까지 노지스마트농업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사업 내 ‘스마트 유통관리 시스템 구축’ 부문을 전담하여 사업지구인 괴산군 불정면 농협이 관할하는 콩유통종합처리장(SPC), 산지유통센터(APC)를 대상으로 스마트유통관리 시스템(ERP)의 구축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이는 노지스마트농업과 SPC, APC의 연계를 모색하는 산지유통 정보화의 최초 사례로서 총 사업비는 52억5000만원 규모이다.

      이번 사업에 따라 새롭게 구축되는 스마트 유통정보 시스템을 통해 SPC와 APC에서 생산되는 모든 데이터가 스마트농업 빅데이터 플랫폼과 연계할 수 있도록 설계함으로써 생산지와 산지 유통조직 간 데이터 통합 서비스 모델이 구현될 예정이다.

      농협 등 산지유통조직이 관리하는 선별, 수매, 포장, 출하, 정산정보 등은 농산물의 품질과 생산성을 판단하는 지표이자 노지스마트농업의 필수적 데이터 요소 중 하나로서, 이러한 데이터의 효율적 수집과 관리를 위한 유통관리 시스템의 개선과정은 반드시 수반되어야 할 과정으로 평가된다.

      이지팜의 이영진 비욘드팜 사업본부장은 "이번 괴산군 사업을 통해 구축되는 빅데이터 플랫폼과 스마트 유통관리 시스템은 한국형 노지스마트농업 정착을 위한 프로토타입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며 “시설원예 및 낙농축산 분야 대비 다소 낙후된 것으로 평가받던 노지농업 분야도 실질적인 스마트농업 구현과 함께 전국적 확산을 기대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지팜은 농산물 유통의 정보화를 위해 산지유통의 정보시스템 구축사업을 적극 추진해왔다.  지역별 농산물을 취급하는 산지유통센터, 미곡종합처리장, 농산물가공센터 등 56개 거점에 입고부터 정산까지 전 과정에 대한 업무처리 프로세스 표준화를 지원하는 시스템을 구축해 국내 최초의 스마트APC 확립에 앞장서고 있다.

    최신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