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SKT, 대학교 정규수업 연계한 'AI 커리큘럼' 진행.. 사내 전문가들 개발 노하우 전수
  • 송정현 기자
    송정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7.16
    • SKT(대표이사 박정호)가 자사 AI 전문가들의 실무 경험이 담긴 강의를 대학교 수업과 연계하는 ‘SKT AI 커리큘럼’을 희망 대학교들을 대상으로 지원한다고 14일 밝혔다.
    • SK텔레콤 정영배 역량혁신팀장이 13일 진행된 오후 온라인 설명회를 통해 100여명의 대학교 교수진에 ‘SKT AI 커리큘럼’을 소개하는 모습(사진제공=SKT)
      ▲ SK텔레콤 정영배 역량혁신팀장이 13일 진행된 오후 온라인 설명회를 통해 100여명의 대학교 교수진에 ‘SKT AI 커리큘럼’을 소개하는 모습(사진제공=SKT)

      지난 13일 SKT는 오후 전국 20여개 대학에 ‘SKT AI 커리큘럼’을 소개하고, 올 가을학기부터 활용할 수 있는 강의 콘텐츠에 대해 설명하는 온라인 설명회를 개최했다. SK텔레콤 정영배 역량혁신팀장의 진행으로 진행된 설명회에는 전국 각지에서 100여명의 교수진이 접속했다.

      설명회에서는 커리큘럼에서 다루는 프로그래밍 수준에 대한 질문부터 ‘SKT AI 커리큘럼’을 정규 수업과 연계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다양한 질문이 쏟아졌다. SKT는 각 대학교에서 ‘SKT AI 커리큘럼’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11개 영역 81개 영상 콘텐츠를 제시했다.

      'SKT AI 커리큘럼'은 음성인식, 자연어 이해, 음성합성 등 음성 기반의 AI 기술을 중심으로, 지식 기술, 추천 기술, 대화형 언어 모델, 컴퓨터 비전 등 다양한 분야를 다룬다. SKT에서 근무하는 AI 전문가들이 기본 기술 이론부터 최신 알고리즘, 실제 AI 서비스 개발 사례까지 소개하는 강의를 진행한다.

      아울러 설명회 이후에도 커리큘럼 참여를 원하는 학교를 위해 8월 말까지 별도의 웹사이트를 통한 상담과 접수를 이어갈 계획으로, 이 과정은 언택트 시대 효과적인 산학연계 프로그램으로 대학과 청년인재들의 AI역량 강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올해로 5년째를 맞은 SKT AI 커리큘럼은 국내 대학 이공계 학과들의 높은 관심 속에 빠르게 저변을 넓혀가고 있다. 2017년 서울대학교와 고려대학교 학생 100명을 대상으로 시작한 AI 커리큘럼은 해마다 콘텐츠를 강화하며 규모를 키웠고, 지난해 기준 전국 18개 대학교에서 2,000여명의 학생들이 수강하는 인기 프로그램으로 성장했다.

      SKT측은 해당 커리큘럼의 콘텐츠가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지속 강화되고 있는 만큼, 올 가을 학기에는 지난해에 비해 더 많은 학교들이 참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규수업과 커리큘럼을 연계한 학생들은 과정 이수 후 학점을 인정받을 수 있으며, 우수 학생에게는 포상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더불어 SKT는 수강생들이 SK의 종합 ICT 기술 공유마당인 'SK ICT 테크 서밋'과 SK 대내외 개발자들의 소통·공유 플랫폼인 '데보션(DEVOCEAN)' 등을 통해 상호 교류할 수 있는 소통 문화 조성에도 힘을 쏟을 계획이다.

      신상규 SKT 기업문화센터장은 "SKT는 AI 인재 양성이 학교와 기업 공동의 과제라는 책임의식을 가지고 대학생들의 개발 역량 강화에 기여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신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