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KT, 제로페이에 '소상공인 돕는 AI' 적용
  • 송정현 기자
    송정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7.15
    • KT(대표이사 구현모)가 소상공인의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 추진 협력을 위해 한국간편결제진흥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협약은 화상회의를 이용한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다.
    • 사진제공=KT
      ▲ 사진제공=KT

      이번 전략적 제휴로 양사는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의 소상공인 간편결제 서비스 '제로페이'에 KT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서비스를 접목해 소상공인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할 계획이다.

      먼저 제로페이 가맹점 앱에서 KT의 빅데이터 상권분석 서비스인 '잘나가게'를 제공한다. 잘나가게는 KT 빅데이터 분석으로 내 가게 주변의 유동인구와 맞춤형 상권분석 등의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또한 제로페이 가맹점들을 대상으로 하반기 출시를 앞둔 'KT AI 통화비서' 서비스를 적용할 예정이다. KT AI 통화비서는 인공지능이 점주 대신 전화를 받아 예약 등 단순업무 처리를 돕는 서비스다. KT 측은 해당 서비스가 소상공인들의 단순업무 경감과 매장운영 효율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사는 향후에도 전략적 협력관계 구축을 통해 소상공인을 위한 AI와 빅데이터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고도화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송재호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부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소상공인을 위한 간편결제와 AI, 빅데이터 역량을 하나로 모을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소상공인들의 피부에 와닿는 다양한 서비스들을 제공해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최신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