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금융 협력 체계 강화로 '미래 모빌리티' 산업 육성에 앞장선다"
기사입력 2021.04.01
  • 현대차와 한국수출입은행이 금융 협력 체계를 강화해 미래 모빌리티 산업 육성에 앞장선다.

  • 현대차그룹 CI / 현대차그룹 제공
    ▲ 현대차그룹 CI /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는 1일, 서울 여의도 한국수출입은행 본사에서 한국수출입은행(이하 수은)과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글로벌화를 위한 산업금융 협력 프로그램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현대차의 미래 모빌리티 사업 역량 강화와 해외 시장 선점을 위해 체결됐다.

    현대차는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수은으로부터 미래 모빌리티 사업 부문에 2023년까지 3조원 규모의 금융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해당 금융은 현대차의 미래 모빌리티 원천 기술 확보를 위한 연구 개발, 국내외 시설 투자, M&A 등에 소요되며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건전한 생태계 조성을 위해 중소·중견 협력사 육성에도 사용된다.

    현대차 장재훈 사장은 "이번 업무 협약이 현대차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의 성공적 전환을 가속화할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이라며, "적극적인 노력을 바탕으로 미래 지속 가능한 성장 기반을 확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지난해 12월 'CEO 인베스터 데이'를 개최하고, 2025년까지 미래 사업 역량 확보를 위해 23조50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부문별 투자 금액은 전동화 10.8조, 수소사업 4.1조, 자율주행 1.6조, 모빌리티서비스·플랫폼 1.2조, 커넥티비티 1.0조, UAM·로보틱스·AI에 4.8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