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데이터 활용 전략 공유! 보건복지부, ‘의료데이터 중심병원 지원사업’ 착수보고회 개최
기사입력 2021.03.31
  • 보건복지부가 4월 1일 개최하는 ‘의료데이터 중심병원 지원사업’ 착수보고회를 통해 의료데이터 활용 생태계 확산을 위한 혁신 전략을 공유한다.

    ‘의료데이터 중심병원 지원사업’은 보건의료병원별로 쌓여있는 임상자료를 공유·개방·연계 활용하는 인프라를 지원함으로써 국민들의 임상데이터 기반의 혁신적 연구를 활성화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공동 데이터활용협의체가 데이터 활용 의사결정 창구의 역할을 수행함으로써, 다양한 참여병원 간 학습과 민간 의료빅데이터 플랫폼을 고도화할 수 있는 공동의 장을 마련하기 위한 전략을 공유할 예정이다.

    또한, 최초로 지정된 5개 컨소시엄은 누적 환자 수 4,700만 명에 달하는 대규모 임상데이터를 기반으로 의료빅데이터 활용생태계 확산을 위한 혁신 전략을 논의할 예정이다. 각 컨소시엄은 ▲임상데이터저장소(CDW, Clinical Data Warehouse)의 데이터 다양성 확보, ▲다기관 보유 데이터의 호환‧연계·결합을 위한 표준화 활동 및 관리 강화, ▲개방형 데이터 제공 포털 고도화, ▲데이터 거버넌스 영역 강화를 통해 데이터 활용 파이프라인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 특히, 올해는 보건복지부 지정 전문병원이 포함된 2개 컨소시엄(고려대의료원, 한림대성심병원)이 새롭게 참여하여, 다양하고 혁신 가치가 있는 전문질환 특화데이터베이스 구축을 통한 질환 특화 DB 저변 확대에 기여할 예정이다.

    김안과병원(고려대의료원), 한길안과병원(한림대성심병원)은 안과 질환 데이터 세트 구축을 통해 황반변성, 녹내장 등 안과 질환을 조기 진단·예측하는 새로운 안과 질환 인공지능(AI) 모델을 개발하고, 환자 사례가 적어 정확한 치료법이 없었던 어지럼 환자의 데이터셋을 구축하여, 정확한 진단 및 치료목적의 안구 운동 가이드를 개발할 계획이다.

    심장전문병원인 혜원의료재단 세종병원에서는 심전도, 심음, 경동맥 초음파 등 원천데이터를 포함한 심혈관질환 특화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여 인공지능 개발과 빅데이터 연구를 뒷받침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강도태 제2차관은 “앞으로 데이터 중심병원 사업이 지속가능한 보건의료생태계 조성의 핵심으로 의료혁신과 산업혁신을 앞당길 선도모델이 될 것”이라며, “장기적으로 민간병원 데이터를 공유·연계할 수 있는 분양지원 허브의 역할을 확립하여 컨소시엄별로 자립화 모델을 완성해 나가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