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지주, AI·로봇 등 기술력 갖춘 글로벌 기업 인수 나선다
기사입력 2021.03.24
  • 현대중공업지주가 한국투자공사(KIC)와 손잡고 신사업 강화를 위한 글로벌 기업 인수에 나선다.

  • (왼쪽부터)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 최희남 한국투자공사 사장 / 현대중공업지주 제공
    ▲ (왼쪽부터)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 최희남 한국투자공사 사장 / 현대중공업지주 제공

    24일, 현대중공업지주에 따르면 서울시 계동 현대빌딩에서 한국투자공사와 '해외 선진기술 업체 공동투자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현대중공업지주 정기선 부사장과 한국투자공사 최희남 사장 등 양사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양사는 최대 1조원을 투자해 인공지능(AI)·로봇, 디지털 헬스케어, 선박 자율운항, 수소연료전지 등의 분야에서 선도적 기술력을 갖춘 글로벌 기업 인수 및 공동 지분 투자를 추진한다.

    현대중공업지주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한국투자공사의 폭넓은 네트워크를 활용, 성장 잠재력이 높은 글로벌 기업을 인수할 계획이다. 특히 인수 후 적극적인 투자 및 지원으로, 해당 기업을 성장시켜 신사업 분야 성장을 가속화할 예정이다.

    한국투자공사는 해외투자 전문 국부펀드로, 해외 현지 회사 및 기술 투자에 적극 참여한 노하우를 갖고 있다. 현대중공업지주가 찾고자 하는 기술력을 갖춘 선진 글로벌 기업을 선정하는데 최적의 파트너다.

    현대중공업지주 정기선 부사장은 "경영환경이 빠르게 변화함에 따라 기업 가치는 미래 성장 동력에 달려있다"며, "이번 MOU를 통해 현대중공업지주가 추진하고 있는 신사업이 먼 미래가 아닌 현실화되는 첫걸음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