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계부처 역량 총집합! 신약개발 전 주기 지원하는 ‘국가신약개발사업’ 본격 시작
기사입력 2021.03.04
  • 연 매출 1조 원 이상의 글로벌 신약 창출과 국산 신약개발을 목표로 관계부처의 연구개발 역량을 총 결집해 추진하는 국가신약개발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 이미지=픽사베이
    ▲ 이미지=픽사베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 3개 부처는 3월 4일 국가신약개발사업의 초대 사업단장으로 묵현상 前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장을 공식 임명했다고 밝혔다. 묵 신임단장은 ㈜메디프론디비티 대표이사로 재직하던 2010년 글로벌 제약사와 기술이전을 성사시키는 등 신약개발 및 사업화에 풍부한 경험과 지식을 겸비한 전문가다.

    국가신약개발사업은 유효·선도물질부터 후보물질 발굴부터 비임상, 임상 1·2상 및 사업화까지 신약개발 전 주기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오는 7월부터 2030년까지 10년간 총 2조 1,758억 원(국비 1조 4,747억 원, 민간 7,011억 원)이 투입되는 초대형 범부처 신약 연구개발 사업으로, 향후 10년간 우리 제약·바이오산업의 향배를 결정할 정부의 핵심 사업이라 할 수 있다.

    사업단장은 앞으로 식약처, 美 FDA, 유럽 EMA 등의 글로벌 규제기관의 신약 승인 및 국내외 기술이전 등을 목표로 후보물질 발굴, 임상 연구과제의 기획·평가·관리를 비롯한 사업단 운영, 글로벌 제약사들과의 제휴 등 대외협력업무, 사업화 지원 등을 총괄하게 된다. 사업단장의 공식 임기는 3년으로 2024년 3월 3일까지이며, 평가를 거쳐 2년간 연임이 가능하다.

    묵현상 신임 사업단장은 “선행 사업단을 운영하면서 쌓은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초기 단계 물질 발굴에 적극적인 투자를 아끼지 않으면서도, 국산 신약의 글로벌 시장 출시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