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인공지능(AI) 이용한 상표·디자인 심사 개시
기사입력 2021.02.15
  • 특허청이 AI 기술이 적용된 상표·디자인 이미지 검색 시스템을 개발 완료해 15일부터 심사·심판업무에 활용한다고 밝혔다.

    AI 기반 이미지 검색시스템 구축을 위해 특허청은 자체 보유한 약 200만 건 이상의 상표·디자인 이미지를 AI 학습 데이터로 활용했으며, 2년간의 연구 실증·구현 및 시범 운영을 거쳤다. 기존에는 상표·디자인 심사관들이 심사 건당 수천 건의 이미지를 눈으로 검색해야 했지만, 이번 시스템 개통으로 심사 소요 시간을 대폭 단축하고, 정확도도 높일 수 있게 됐다.

  • 디자인 및 상표 이미지 검색 예시 /이미지=특허청
    ▲ 디자인 및 상표 이미지 검색 예시 /이미지=특허청

    이미지 검색시스템의 주요 기능은 출원된 이미지와 선행 등록된 이미지들을 비교한 검색 결과를 유사도 순으로 정렬하여 보여주는 것이다. 특히, 복수의 형상이 결합한 이미지 속에서 부분 이미지를 인식해 검색이 가능하다는 점은 주목할 만하다. 예를 들어, 가방 이미지를 검색했을 때 가방 외형과 가방에 인쇄된 로고·캐릭터에 대한 유사 이미지를 한 번에 검색할 수 있다. 또한, 상표·디자인에 대한 분류도 AI가 자동으로 추천해 분류 코드를 지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한편, 특허청은 지난해 서면 문서 전자화, 해외 특허 문헌 번역, 특허도면부호 인식에 AI 기술을 적용 완료하였으며, 올해에는 대민상담 챗봇(chatbot), 지능형 특허 검색 및 자동 분류 등을 연구 개발 중이다.

    특허청 박종주 정보고객지원국장은 “상표·디자인 이미지 검색에 AI 기술을 적용함으로써 보다 신속하고 정확한 심사를 지원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AI, 빅데이터 등 지능정보기술을 활용한 지식 재산 행정 분야의 디지털 전환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