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톤, 한국투자증권에 웹브라우저 기반 보안매체 솔루션 적용
기사입력 2021.02.15
  • 핀테크 보안 기업 아톤이 한국투자증권에 화이트박스 기술을 적용한 웹브라우저 기반 보안매체 솔루션 ‘더블유세이프박스(wSafeBox)’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솔루션 출시 이후 첫 적용 사례다.

    아톤의 사설인증서를 한국투자증권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에 이어 홈트레이딩시스템(HTS)과 웹트레이딩시스템(WTS)까지 확대 적용해 웹 브라우저 환경에서도 간편 인증으로 안전하게 주식 매매가 가능해질 예정이다.

    이번 계약을 통해 한국투자증권은 아톤의 저장매체 솔루션이 적용된 자체 개발 인증서인 ‘한국투자인증서비스’를 기존 MTS 외에도 HTS와 웹사이트에서 추가로 서비스할 수 있게 됐다. 이로써 모바일과 웹서비스를 함께 아우르는 중계모듈 구축 및 축약서명 시스템을 통해 주식거래 전반에 걸친 처리 속도를 높이며, 향상된 고객 편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투자증권 디지털개발부 김동성 부장은 “보안카드나 실물 OTP 없이도 간편 PIN 번호 또는 QR코드로 인증할 수 있어, 간편하고 편리한 비대면 금융거래를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서비스 구축 중”이라며 “코로나19로 가속화된 디지털 전환 트렌드에 맞춰 비대면 채널 강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아톤의 ‘더블유세이프박스’는 모든 웹 브라우저 환경에 적용이 가능하며, 화이트박스 암호화 기술을 기반으로 중요 데이터 및 알고리즘을 안전한 영역에 보호해 높은 보안성을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아톤 김종서 대표는 “아톤은 고객들이 최적의 비대면 금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간편인증 솔루션을 지속 발전시켜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대형은행을 비롯해 저축은행, 증권, 보험사 등 금융업 전 분야에서 시장 지배력을 높여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