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전남 신안에 48조 투자…세계 최대 규모인 8.2GW 규모의 해상풍력단지 조성
기사입력 2021.02.08
  •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전남 신안군 임자2대교에서 열린 ‘세계 최대 해상풍력단지 48조 투자협약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청와대 제공
    ▲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전남 신안군 임자2대교에서 열린 ‘세계 최대 해상풍력단지 48조 투자협약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청와대 제공

    정부가 해상풍력 5대 강국 도약을 위해 전남 신안 앞바다에 세계 최대 규모인 8.2GW 규모의 해상풍력단지를 조성한다.

    신안 풍력단지는 8.2GW는 원자력발전소 약 8기에 해당하는 전력량이다. 이번 사업에는 한국전력, SK E&S, 한화건설 등 민간 발전사, 두산중공업, 씨에스윈드, 삼강엠앤티 등 해상풍력 제조업체와 지역주민이 참여해 세계 최대 해상풍력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 지난해 기준 세계 최대 해상풍력단지인 영국의 ‘Horn Sea’(1.12GW)의 7배 이상 큰 규모로 조성된다. 특히 이번 투자협약 체결로 2030년까지 48조5천억원 상당(민간투자 47조6천억원, 정부 투자 9천억원)의 대규모 투자가 이뤄질 예정이다.

    한편, 전남의 해상풍력 잠재량은 12.4GW로 국내 전체(33.2GW)의 37.3%를 차지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전남 신안군 임자2대교에서 열린 ‘세계 최대 해상풍력단지 48조원 투자협약식’에 참석해 “정부는 2030년까지 5대 해상풍력 강국으로 도약한다는 목표하에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또한 “전 세계 해상풍력은 매년 30% 가까이 성장하고 있다”며 “착공까지 5년 이상 소요되는 사업 준비 기간을 단축하고, 특별법을 제정해 입지 발굴부터 인허가까지 일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