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AI클린봇, 과도한 성적표현 걸러낸다
기사입력 2021.01.29
기존 AI클린봇 대비 처리 범위와 정확도 높여
  • 네이버㈜(대표이사 한성숙)는 인공지능(AI) 기반의 악성댓글 차단프로그램인 AI클린봇을 욕설 뿐만 아니라 과도한 성적표현까지도 찾아서 걸러주는 2.5 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한다고 밝혔다.

  • AI 클린봇 적용화면/사진제공=네이버
    ▲ AI 클린봇 적용화면/사진제공=네이버

    AI클린봇은 이번 업그레이드를 위해 기존에 학습된 데이터를 포함해 약 1억 6천만 건의 데이터를 4개월에 걸쳐 학습 및 고도화에 활용했고, 이를 통해 기존대비 정확도가 약 15%가량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과도한 성적표현에 대한 AI 학습이 반영됐는데, 성적 불쾌감을 일으킬 수 있는 수준의 표현들을 차단함으로써 악성댓글 차단의 범위를 넓히게 된 것이다. 예를 들어, 직·간접적인 성적 행위나 특정부위 등의 표현들에 대해서는 클린봇이 자동으로 차단하게 된다.

    이와 함께, 네이버는 불법촬영물에 유통금지를 규정한 n번방법 시행에 맞춰 이용자 신고관련한 접근편의성을 높이는 조치도 진행했다. 지난 1월15일 '불법촬영물’ 신고항목을 뉴스를 비롯해 카페, 블로그, 지식In 등 다양한 영역에 추가하였고, ‘불법촬영물’ 관련 검색시에도 신고센터 도움말이 노출되도록 했다.

    이번 업그레이드는 작년 6월 진행된 2.0버전 업그레이드 이후 7개월 만에 추가로 진행된 것으로, 뉴스댓글 뿐만 아니라 방송톡과 네이버TV 댓글에도 적용된다.

    네이버는 "보다 높은 책임의식을 가지고 앞으로도 선언적 의미를 넘어 실질적으로 악성댓글 차단 및 불법촬영물의 2차피해 방지에 최선의 노력을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